title-gonggo.png

추석 성묘와 벌초로 야외활동 때 ‘진드기 매개 감염병’주의

주성돈기자

야외 활동 증가와 관련하여 감염병 주의...

 
벌초와 성묘, 나들이 후 샤워와 옷을 세탁...
 

강원도는 추석을 앞두고 야외활동기 증가하는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.

 

batch_[크기변환]청사-1-2.jpg

 

진드기는 야산, 텃밭, 등산로 등 풀이 있는 장소 뿐 아니라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모든 환경에 널리 분포해 있으며,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감염병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(SFTS)을 들 수 있다.

 

올해 들어 도내에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(SFTS) 16 (사망 1)이 감염되었으며, 야외활동이 잦은 가을철에 집중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.

* 치명율 19.7% (2013~2019년 전국 평균)

 

이들 감염병을 옮기는 진드기는 텃밭, 농경지, 공원, 잡목지, 초지, 활엽수림 등 풀이 있는 장소뿐 아니라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모든 환경에 분포되어 있으며,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.

 

벌초나 성묘, 추수작업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반드시 긴 소매, 긴 바지, 목이 긴 양말 착용 등으로 피부 노출을 최소화 하고, 4시간에 한번씩 진드기 기피제 사용, 풀밭 위에 함부로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아야 하며, 돗자리 사용과 야외활동 후에는 샤워와 함께 옷은 세탁하는 것이 중요하다.

 

아울러 야외활동 후 12주 이내에 38이상의 고열과 함께 감기몸살 기운,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으며 구토, 설사 등 소화계통의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적기에 치료를 받는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.

 
 
 

실시간 지역 소식전국 언론의 지역 뉴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신문

 

하이존뉴스(hizonenews.com)는 독자가 선택하는 가장 편안한 언론입니다.

하이존뉴스 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

제보/광고 문의 010-9379-0017 

주성돈 기자(hizonenews@daum.net) 

 

 

 

0 Comments
+ 베스트 조회
+ 보석 사우나
+ 알프스 모텔
+ 해 조 림
+ 대원화로구이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